소야 "첸·폴킴 커버곡 화제? 엑소 팬 칭찬에 감동했죠"[SS인터뷰②]

GH엔터테인먼트 0 651
이미지 원본보기0000578386_001_20191018070043837.jpg?typ
 
[스포츠서울 김선우기자]가수 소야는 오랜만에 인터뷰에 떨린다며 긴장하면서도 음악에 대한 열정과 꿈에 대해서는 눈빛이 반짝였다.

발라드곡 ‘이별에 베인 사랑까지도’로 돌아온 그는 “준비할 땐 고민도 많고 힘든 점도 있었다. 그런데 곡을 공개한 후 좋은 댓글들이나 반응을 보면 보람도 느끼고 열심히 준비한만큼 좋게 봐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그동안 다양한 장르를 했지만 발라드가 어려우면서도 좋다는 그는 “공연을 할 때 댄스부터 발라드까지 다 선보이는데 발라드가 반응이 좋은거 같다. 나 역시 밝은 곡보다 감성적인 곡을 했을때 좀 더 자연스러운거 같다”라며 “더 잘하고 싶은 마음에 보컬레슨도 다시 받고 있다. 그동안 노래하면서 생긴 안좋은 습관들을 고치고자 한다”라고 열정을 보였다.

특히 이번 신곡 포인트로는 소야의 가창력을 한껏 느낄 수 있는 ‘3단 고음’을 꼽았다. 소야는 “작년엔 댄스곡으로 안무 때문에 몸을 썼다면 이번엔 목을 많이 썼다. 노래를 부를때 감정선도 달랐다”라며 “나중엔 컨디션도 안좋아지고 스트레스도 심했다. 또 3단 고음이 있어서 그걸 잘해내고 싶어서 연습도 100번 이상 했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뮤직비디오에서 직접 연기도 도전한 소야. 연기를 꾸준히 하고 싶은 목표는 없을까. 그는 “근자감(근거 없는 자신감)이 있었는데 이번에 해보고서 가수를 하기 잘했다 싶었다”라며 “슬픔과 행복을 바로바로 나타낼 주 알아야 하는데 감정몰입도 표현도 정말 어렵더라. 가수를 더 열심히 해야겠다(웃음). 그러나 노래를 하는 캐릭터라면 도전해보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소야는 자신의 곡들 뿐 아니라 첸, 폴킴 등 동료 가수들의 곡을 커버한 영상이 화제되면서 새로운 매력을 뽐내고 있다. 특히 소야는 “엑소 팬분들이 칭찬을 해주셔서 크게 와닿았다. 감동하고 감사했다. 한편으론 걱정도 많았는데 민폐는 아니었구나 싶었다. 앞으론 영화 OST 등 꾸준히 커버곡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처럼 “앞으론 하고 싶은 음악이 많다”는 소야는 “요즘 박혜원 등 솔로 여자가수들 중에 활약하시는 분들이 많아서 좋다. 나도 그런 기운을 받아 더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소야는 서울, 청주, 천안 등 카페 투어로 팬들과 만나고 있다. 그는 “팬들과 가까운 거리에서 호흡하면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고 있다. 지금은 소규모지만 점점 규모를 넓혀 연말공연도 하고 싶다”라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번 곡은 나 역시도 가사에 공감이 많이 됐다. 많은 분들도 그러시지 않을까 싶다. 계절과도 잘 맞는다. 조심스레 역주행도 되면 좋겠다는 소망이 있다”라며 “기회가 된다면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도 나가고 싶다”라고 밝혔다.

sunwoo617@sportsseoul.com

사진 | GH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