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인터뷰②] 비아이지 희도 “빅스 라비 곡으로 활동, 녹음 당시 뿌듯”

GH엔터테인먼트 0 261


0001240444_001_20180411100604759.jpg?typ

 

그룹 비아이지(B.I.G) 첫 유닛 건민, 희도가 빅스 라비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건민과 희도는 최근 새 유닛 곡 ‘돈 워리(Don’t Worry)’ 발매를 앞두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돈 워리’는 그룹 빅스(VIXX)의 멤버 라비가 작곡을 맡고, 어둡고 힘든 현실 속 꿈을 향해 달리는 진솔하고 희망적인 메시지를 담은 희도의 랩 메이킹이 더해진 곡이다.

건민, 희도는 빅스 라비에게 곡을 받은 계기에 대해 “따로 친분은 없지만, 회사 대 회사로 컨택해 곡을 받았고 녹음할 때 사석에서 처음 뵀다. 데뷔 당시부터 워낙 대 선배님이라 다가기 어려운 부분이 있었는데 예상 외로 굉장히 친절하시고 장난도 많이 쳐주시고 조언도 해주셨다”고 말했다.

또 건민은 “특히 예전에 같은 댄스 팀의 안무 연습실을 사용했다. 그곳에서 인사를 드린 적도 있고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다. 특히 활동도 많이 겹쳤었다. 저희를 잘 모르실 거라 생각했는데 기억해주셔서 너무 감사한 마음이 크다”고 말했다.

특히 희도는 “라비 선배님께서 노래를 만드시고, 후렴 가사까지 써주셨다. 그리고 나머지 벌스, 아웃트로 부분을 내가 만들었다. 라비 선배님께서 작곡한 노래에 탑라인을 쌓는 거라서 걱정을 많이 했다. 그런데 피드백도 잘 해주셨고 잘 했다고 말씀해주셔서 굉장히 뿌듯했다”고 흐뭇한 마음을 드러냈다.

또 비아이지는 “라비 선배님께서 대중적인 바이브를 잘 아시는 것 같다. 저희 노래에도 힙합적인 요소, 랩 등이 들어가는데 자신의 이야기를 써야하는 랩 가사의 곡들은 대중성이 없는 곡이 많다. ‘돈 워리’ 역시 마찬가지로 솔직하고 편하게 내 이야기를 담았는데도 선배님의 음악 덕분에 대중 분들이 좋아하실 것 같은 예감이 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인터뷰③에서 계속)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