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황혜영 "뇌수막종 수술 부작용으로 실명 위험성 있었다..철저히 눈 관리 중"

GH엔터테인먼트 0 400

0000802461_001_20200303081613631.jpg?typ

 

황혜영이 TV조선 ‘스위치’에 출연했다.

 

방송인 황혜영이 지난 2일 TV조선 ‘스위치’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은 노인성 실명 원인 1위로 알려진 ‘황반변성’이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황혜영은 “10년 전쯤 뇌수막종 수술을 받았었다. 당시 부작용으로 실명 위험성이 있다고 들었다. 이후 눈 관리를 위해 눈에 피로감을 줄 수 있는 과로와 스트레스를 조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황혜영은 '황반변성'으로 인해 실명 직전까지 갔던 사연을 들은 후 "나도 실명이 두려워 눈 앞을 손으로 가려본 적 있다."고 전해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지금은 잘 이겨내 밝게 지내셔서 정말 보기 좋다."라며 사연자를 향한 진심 어린 말을 건네기도 했다.

 

이어 눈 관리를 위해 애교살 아래에 위치한 승읍혈과 눈썹이 시작되는 가장 안쪽에 위치한 찬죽혈 지압법이 소개되었다. 황혜영은 적극적인 태도로 지압법을 따라해 눈길을 모았다.

 

또한 ‘결명자차’, 모세혈관의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해 눈의 피로감을 감소시켜주는 안토시아닌 성분이 풍부한 ‘블루베리’, 황반 속 성분인 루테인과 지아잔틴 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된 ‘메리골드’가 ‘눈 건강에 도움이 되는 식품’으로 소개되기도 했다. 황혜영을 비롯한 출연자들은 다 함께 ‘메리골드 차’를 시식하며 방송을 마쳤다.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