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6회 대종상영화제] 써드아이, 1부 마지막 축하무대...댄스 퍼포먼스 시선강탈

GH엔터테인먼트 0 129

써드아이가 대종상영화제 1부를 화려하게 마무리했다.

 

 

e01c5d7f757b5a72ca379d34d642f42c_1591319

 

 

3일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 씨어터홀에서 제56회 대종상영화제가 코로나19 여파로 무관객으로 진행됐다. 이휘재, 한혜진이 MC를 맡았으며, MBN에서 생중계됐다.

이날 남녀조연상 시상을 마치고 1부가 마무리됐다. 1부 마지막 축하무대를 써드아이가 장식했다.

써드아이는 ‘OOMM’과 ‘Queen’ 리믹스로 무대를 사로잡았다. 강렬한 댄스 퍼포먼스로 써드아이의 매력을 발산했다.

박해수와 이병헌도 무대를 지켜보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써드아이의 축하무대 이후 2부에서는 남녀주연상, 작품상 등 주요부문 시상이 진행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