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인터뷰] '여신강림' 이일준 "'건축학개론' 조정석 참고해 캐릭터 완성"

GH엔터테인먼트 0 234

c132fe6e0b81b6476c9feac52e2d614e_1612743

 

배우 이일준이 '여신강림'을 통해 시청자들과 뜻깊은 소통을 시작했다.


이일준은 4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된 tvN 드라마 '여신강림'에서 수아(강민아)의 남자친구이자 주경(문가영)과 수호(차은우)의 사랑을 이어주는 애교 많은 새봄고등학교 학생 유태훈 역을 맡아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첫 미니시리즈 도전을 성공적으로 마친 이일준이 특별한 소감과 비하인드를 직접 전했다.
먼저 '여신강림'에 대해 이일준은 "너무 좋은 기회를 얻은 감사한 작품이고, 훌륭한 분들과 함께해 꿈만 같은 시간이었다. 촬영장에 가는 게 설레고 신날 만큼 '연기하길 잘 했다'는 생각을 하게 만들어줬다. 실제로 또래 배우들과 있을 때 텐션이 항상 좋았고, 그래서 더 편하게 즐겁게 연기할 수 있었다"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사실 유태훈과의 싱크로율은 실제로 높지 않지만 이일준은 "누가 봐도 유쾌한 인물을 위해 더 적극적으로 망가졌고, 오디션 때 춤까지 췄다"며 열정을 보였다.

 

c132fe6e0b81b6476c9feac52e2d614e_1612743

 


스케치북 고백 신이나 박재범 노래를 선곡하는 장면 등에는 이일준의 의견이 담겼다. 

그는 "감독님이 '더 통통 튀면 좋겠다'고 조언해주시고, 원작에 없던 유태훈 캐릭터에 살을 붙여주셨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특히 "태훈과 수호의 연애 상담 신에서는 '키스는 해봤냐'는 애드리브를 넣어봤다. 영화 '건축학개론'에서 조정석 선배님이 연기하신 납득이의 모습을 참고하고 활용한 것"이라며 "시청자 분들이 '태작교'(태훈+오작교), '태득이'(태훈+납득이)라는 별명을 붙여주셔서 좋았다"고 소개했다.


올해 '여신강림'으로 활기차게 활동을 시작한 만큼 이일준은 "앞으로 더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하는 게 목표"라고 밝혔다.

특히 서사가 깊은 인물을 해보고 싶은 역할로 꼽은 것에 대해선 "한 인물이 상처를 이겨내는 과정을 통해 시청자 분들께 위안과 영감을 드리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런 의미에서 "누군가 힘들거나 고민이 있을 때 제가 연기한 캐릭터를 떠올려주셨으면 좋겠다. 어렵겠지만 그렇게 된다면 정말 뿌듯할 것 같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응원이 제게는 곧 원동력"이라고 이야기했다.

처음 배우를 꿈꾸게 한 '해리포터'처럼 이일준도 힘을 주는 배우를 목표로 삼았다. 그는 "어릴 때 '해리포터'를 보고 진짜 마법사가 있는 줄 알았다. 

배우는 누군가에게 환상과 힘을 심어줄 수 있는 직업이지 않나. 다양한 매체에서 편하게 소통하고, 캐릭터로서 기억되는 배우이고 싶다"는 포부와 함께 더 활발한 활동을 약속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