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인스타그램에 공유 다음카페 바로가기 GH유튜브 바로가기

‘루카’ 김형민 ‘과거 김래원 빼돌린 장본인’

GH엔터테인먼트 0 83

f48889b822e8cf95111bf8a737efa8a5_1613523

 

배우 김형민이 ‘루카’에 출연해 화제다.


김형민이 지난 16일 오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루카 : 더 비기닝’(이하 ‘루카’)에 출연해 남다른 존재감을 펼쳤다. 김형민은 극 중 구름(이다희)의 아버지 하영재로 분해 극의 몰입감을 더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오(김래원)와 하영재의 과거 이야기가 펼쳐졌다. 류중권(안내상)은 “나를 왜 떠났냐”는 지오의 질문에 “네 잘못 아니다”라고 답했다. 

지오가 “그럼 누구 잘못이냐”고 묻자 류중권은 “하영재”라고 답하며 “(하영재가) 연구소를 불태우고 널 빼내서 도망쳤다. 너는 아무 저항 안하고 순순히 따라갔다. 널 팔아넘기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f48889b822e8cf95111bf8a737efa8a5_1613523
 

류중권의 이야기를 듣던 지오는 “(하영재는) 내가 죽였다”라며 하영재의 죽음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다. 이에 류중권은 “넌 누구든 죽일 수 있는 능력이 있다. 

누굴 죽였다 해도 하나도 이상할 것 없다. 근데 하영재는 아니다”라며 못박았다. 이어 류중권은 “넌 그 사람을 잘 따랐다. 하늘을 보여준다. 빗소리를 들려준다. 

무지개를 보여준다. 그런 말로 너를 흔들었다. 너는 좋아하는 사람을 죽일 만큼은 아니다”라고 덧붙여 하영재의 죽음에 대한 호기심을 불러일으켰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하영재가 불이 난 연구소에서 의식을 잃은 어린 지오를 밖으로 구출하는 장면이 공개되어 과거 지오와 하영재의 사연에 대해 더욱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앞서 하영재는 지오를 만들어낸 ‘휴먼테크’ 연구소 공동 설립자이자 연구원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진 바 있다.
김형민은 드라마 ‘로맨스가 필요해’, ‘용왕님 보우하사’, ‘손 the guest’ 등 다수의 작품에서 깊이 있는 연기력으로 대중들에게 얼굴을 알렸다.

‘루카’는 특별한 능력 때문에 쫓기게 된 지오가 유일하게 그의 모습을 기억하는 강력반 형사 구름과 함께 거대한 음모에 맞서는 스펙터클 추격 액션극이다.

김래원, 이다희, 김성오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출연을 알린 ‘루카’는 첫 방송 이후 독창적인 세계관, 고퀄리티 액션, 배우들의 열연으로 장르물의 새 장을 열었다는 호평을 받고 있다.

김형민이 출연하는 tvN ‘루카’는 매주 월, 화 밤 9시 방송된다. 

 

Comments